기사제목 아산나눔재단 마루180, 개관 2주년 실적 발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아산나눔재단 마루180, 개관 2주년 실적 발표

기사입력 2016.04.21 15: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마루180.jpg
 


아산나눔재단(이사장 이경숙)이 운영하는 마루180(MARU180)이 개관 후 2년 동안 약 33만명이 방문하고, 입주 스타트업 86개사를 지원했다고 밝혔다.

 

마루180은 아산나눔재단이 2014년 4월 14일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 개관한 창업지원센터로, 창업자들의 커뮤니티 구축과 자생적인 생태계 지원에 힘써왔다.

 

건물 5개층에 벤처캐피탈, 액셀러레이터, 스타트업 등 다양한 창업생태계 구성원을 입주시켜 활발한 교류를 독려했으며, 커뮤니티 문화 조성을 위해 연 37회의 커뮤니티 이벤트를 개최했다.

 

지난 2년간 마루180에 입주한 스타트업은 총 86개사로, 아산나눔재단은 기업 당 최대 약 1억 4,720만원 상당의 지원 혜택을 제공했다.

 

마루180 출신 스타트업으로는 ‘플리토’, ‘드라마앤컴퍼니(리멤버)’, ‘망고플레이트’ 등이 꼽힌다. 2015년부터는 구글 캠퍼스 서울의 사무공간 운영을 맡게 되면서 새 식구도 맞이했다.

 

‘원티드랩’, ‘벤티케익(레트리카)’, ‘레이니스트(뱅크샐러드)’ 등 총 8개의 스타트업이 개관 당시 입주했으며, 최근에는 ‘핀다’ ‘콜버스랩’ ‘피스칼노트’가 합류했다.

 

입주사는 지난 2년간 총 740억 7,000만원의 투자금을 유치하고, 213명의 고용을 창출했다. 마루180은 스타트업의 자생적인 생태계 활동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마루180에서는 지난 2년간 스타트업 교육, 네트워킹 이벤트 등 총 769건의 행사가 개최됐고, 누적 방문자는 32만9,000명이다.

 

대표적인 행사로는 ‘쫄지마! 창업스쿨’, ‘쫄지말고 투자하라’, ‘스타트업 그라인드’, ‘프라이머 엔턴십’이 꾸준히 열리고 있다. 1대1 멘토링 프로그램인 ‘멘토링랩’은 투자·홍보·데이터분석 등 국내의 다양한 전문가가 스타트업에 필요한 정보와 조언을 공유하는 자리로 맥킨지, 베인앤컴퍼니 등 글로벌 전략 컨설팅 회사와 국내 대표 벤처캐피탈이 참여해 좋은 반응을 얻었다.

 

이밖에 스타트업 콘퍼런스 ‘비글로벌(beGlobal)’, 초기 창업기업 소개 행사 ‘스파크랩 스타트업 데모데이’, ‘퓨처플레이 데모데이’,스타트업의 자발적인 모임인 ‘장고걸스 서울’, ‘위드캠프’ 등을 후원했다.

 

마루180은 ‘정주영 엔젤투자기금’으로 16개 펀드와 엑셀러레이터에 출자하여 약 1,921억원(추정치)을 스타트업에 투자되도록 기여했다.

 

마루180 이희윤 매니저는 “마루180은 창업 생태계 안에서 선배 스타트업이 후배 스타트업을 끌어주고, 서로 돕는 ‘페이잇포워드’ 문화를 만들어가는 것이 목표”라며 “국내 외 기관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스타트업을 위한 교육, 투자, 네트워크를 앞으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