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심층취재파일] 서울대 시흥캠퍼스 논란에 대하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심층취재파일] 서울대 시흥캠퍼스 논란에 대하여

기사입력 2016.08.26 15: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최근 서울대가 서울대 시흥캠퍼스 조성 사업을 본격화하기로 발표했습니다. 2007년 처음 사업 계획을 발표한 이후 9년 만의 일입니다. 그러나 학생들의 반대 목소리가 높습니다. 서울대 시흥캠퍼스를 둘러싼 논란을, 오늘 심층취재파일에서 알아보겠습니다.
22일 서울대는 경기도 시흥시 및 배곧신도시 지역특성화사업자인 한라와 서울대 시흥캠퍼스 조성을 위한 실시협약을 맺었다고 밝혔습니다. 실시협약에는 친환경 캠퍼스 조성과 글로벌복합연구단지 조성 등의 내용을 담고 있었고, 이와 더불어 공교육 발전, 초·중·고 단위학교에 교육 프로그램 개발 등을 위해 상호 협력한다는 내용도 포함됐습니다.
서울대는 이날 “기획부총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시흥캠퍼스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학내 구성원이 참여하는 협의체, 또 시흥시와의 협의체를 수립해 조성안을 구체화 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대는 이장무 전 총장 재임 시절인 지난 2007년 ‘서울대 장기발전계획(2007∼2025년)’의 일환으로 시흥캠퍼스 조성 계획을 발표한 바 있습니다.
이후 서울대는 2009년 시흥시와 양해각서를 체결하고, 2011년에는 시흥시와 기본협약을 체결했습니다. 2012년부터 2014년까지는, 3차례에 걸쳐 부속합의서도 체결했습니다.
2014년 7월 성낙인 총장이 취임하면서 시흥캠퍼스 관련 논의가 공론화됐고 지난해 6월에는 교수·직원·학생이 참여하는 시흥캠퍼스 관련 대토론회를 개최했습니다. 이후 평의원회, 이사회의 심의를 거쳐 22일 실시협약을 체결하게 된것입니다. 서울대는 이번 협약을 통해 시흥시에서 캠퍼스 부지 66만2009㎡를 무상 제공받고, 한라에게서 캠퍼스 시설지원금 명목으로 3000억원을 지원받게 됩니다. 
그러나 서울대의 시흥캠퍼스 설립계획에 대해 서울대 학생들은 즉각 소통 없는 졸속 행정이라며 백지화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23일 서울대 본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흥캠퍼스 설립은 최근 논란이 된 이화여대의 평생교육 단과대학 설립계획과 마찬가지로 돈벌이만 염두에 둔 학교 측의 졸속 결정”이라며 “학교 측이 설립계획을 철회할 때까지 투쟁을 이어 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반면 서울대는 지난 2년간 학생들과 충분히 대화했고 그 내용이 실시협약안에 담겨있다고 반박하고 있습니다. 서울대 측은 3년간 25회에 걸친 학생 간담회와 지난 6월 대토론회 등 의견수렴 과정을 거쳤고 이번 실시협약안에 학생들의 의견을 반영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대학 본부의 보도자료 배포 30분 전까지 기획처를 비롯한 그 어떤 부서도 내용을 알지 못한 밀실 협약이라는 학생회의 말에서 미흡했던 소통이 엿보입니다. 이대 사태를 거쳐 이번 서울대 시흥캠퍼스 사태까지, 대학의 기업화에 대한 우려와 학내 민주주의의 위기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상 심층취재파일의 유창호였습니다.
[유창호(아나)/신흥철 기자 shinpd@hantoday.net]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