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터키 주재 러시아 대사 총격 피살…살해범은 현지 경찰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터키 주재 러시아 대사 총격 피살…살해범은 현지 경찰관

기사입력 2016.12.20 18:4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터키 주재 러시아 대사가 현지 경찰관의 총격을 받아 사망했다.


19일(현지시간) 안드레이 카를로프 러시아 대사는 터키 앙카라의 현대미술관에서 괴한의 총격을 받고 결국 숨졌다.


러시아 TV가 공개한 사건 당시 영상을 보면 카를로프 대사가 연설을 진행하는 동안 갑자기 8발의 총격 소리가 들렸다. 이후 검은 정장을 입고 넥타이까지 맨 한 남성이 총을 흔들며 터키어로 "알레포를 잊지마라. 시리아를 잊지마라"고 소리를 지르며 아랍어로 "알라후 악바르(신은 위대하다)"라고 외쳤다.


경찰은 현장에서 괴한을 즉각 사살했고 괴한은 메블루트 메르트 알틴타스라는 현지 경찰관으로 밝혀졌다. 경찰은 "아직 IS 등 테러 조직과 연계됐는지는 파악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알틴타스는 이날 비번임을 이용해 전시회 개막식 참가자로 위장한 채 행사장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BBC의 보도에 따르면 이번 사건은 러시아 정부의 알레포 사태 개입에 대한 과격 이슬람 주의자의 도발 행위인 것으로 추정된다. BBC는 "최근 알레포 사태를 두고 많은 시위들이 있었다. 특히 터키와 러시아 정부의 알레포 휴전을 위한 협력에 대해 반발이 있어왔다"고 전했다.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은 이번 사건을 러시아와 터키의 관계를 해치려는 목적을 가진 도발 행위라고 비난하고 나섰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방송을 통해 "의심할 여지 없이 국가 간 관계를 분열시키려는 도발 행위"라고 강하게 비난했다.


한편, 터키 정보 당국과 에르도안 대통령 지지자들은 이번 피살 사건의 배후로 또다시 이슬람 종교 지도자 펫훌라흐 귈렌을 지목했다. 터키 당국은 앞서 지난 7월 실패한 터키 군부 쿠데타의 배후로 에르도안 정부와 대립각을 세워왔던 귈렌을 지목한 바 있지만 이를 부인해왔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