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파노라마엔터테인먼트, 텐센트에 코미카 웹툰 대규모 공급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파노라마엔터테인먼트, 텐센트에 코미카 웹툰 대규모 공급

기사입력 2017.01.31 15:0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파노라마엔터테인먼트(대표 김영욱, 이하 파노라마)’는 자회사인 웹툰 플랫폼 코미카의 작품 13편을 ‘텐센트동만'에 공급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작품 공급은 지난 3일 파노라마가 중국 게임사인 창유와 함께 중국 현지에 설립해 주목받은 최초의 한∙중 웹툰 퍼블리셔 ‘창만(영문명: ChangMica)’을 통해 성사됐다.

 

텐센트동만에 연재를 시작한 작품은 ▲소녀의 마음으로, ▲더 키친 부오노, ▲21개월 러브레터, ▲우리 악수할까요, ▲동시상영관, ▲신에게 치즈가 필요할 때, ▲겨울밤, ▲우렁각시, ▲초상화, ▲어쩌다보니 마왕이 되었습니다, ▲지금은 37.2도, ▲분홍분홍해, ▲FOOLS 등 13편으로, 코미카에서 인기를 끈 작품들 중 중국 독자에게도 쉽게 다가갈 수 있는 판타지, 로맨스 장르가 주를 이룬다.

 

텐센트동만은 중국  웹툰∙애니메이션 플랫폼으로, 월 9천만 명 이상의 이용자를 보유했을 뿐만 아니라 10억 뷰를 달성한 작품 30편이 연재되고 있다.

 

파노라마는 연재 작품들의 가능성을 인정받아 초기 무료 서비스를 거쳐 향후 유료 서비스로 전환해 웹툰 콘텐츠를 공급해나가기로 했다. 또한 코미카를 통해 중국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콘텐츠를 추가적으로 발굴, 창만을 통해 지속적으로 공급을 확대해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번 중국 진출은 창만의 첫 성과다. 단편적인 퍼블리싱 계약을 넘어 중국 업체와의 조인트벤처(특정 목적을 달성하기 위한 2인 이상의 공동사업체)를 통해 웹툰 콘텐츠를 보다 안정적이고 체계적으로 현지에 공급할 수 있는 길을 열게 됐다.

 

또한, 파노라마는 IP(지적재산권)를 기반으로 한 콘텐츠 확장 사업에서 두각을 나타낸 창유와의 협업을 통해 중국 시장에서의 2차 콘텐츠 사업도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창유는 중화권 유명 무협 소설 작가인 김용의 원작 소설 ‘천룡팔부’를 온라인 게임으로 제작해 큰 인기를 끈 바 있다.

 

김영욱 파노라마 대표는 “창만 설립 후 첫 스타트를 중국 최대 IT 기업인 텐센트와 함께 하게 돼 매우 기쁘다”며, “파노라마는 이번 텐센트동만 진출을 시작으로 중국 내 주요 웹툰 플랫폼에 양질의 콘텐츠를 공급해나갈 것이며, 히트 웹툰 IP를 활용해 영상, 게임을 제작하는 등 중국 시장에서의 전략적인 트랜스미디어 사업을 전개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창민 코미카 대표는 “코미카 역시 올해를 최근 급성장 중인 중국 웹툰 시장 공략의 원년으로 삼을 것”이라며, “특히, 성인 웹툰을 중심으로 최근 성장 중인 국내 웹툰 업계 분위기와 달리 코미카의 작품들은 서사 기반의 장르만화가 중심이 되기 때문에 성인 콘텐츠 규제가 심한 중국 시장에서 보다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파노라마는 창만을 통해 2년 안에 1조 매출을 발생시키는 메가히트 콘텐츠를 3개 이상 만들겠다는 목표를 수립, 이번 합작법인 프로젝트가 최근 얼어붙어 있는 한∙중 문화 콘텐츠 교류를 다시 활발하게 만드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코미카는 지난해 5월 론칭해 현재는 업계 독점 웹툰 작품 수 최대 수준인 200여 편의 독점 웹툰을 보유하는 등 양질의 웹툰 콘텐츠를 기반으로 급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11월에는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등 동남아시아 지역에 플랫폼을 오픈, 글로벌 웹툰 서비스로 거듭나고 있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