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중국어 뉴스] 英国首相特蕾莎•梅突然批判特朗普,反特朗普情绪扩散/영국 메이 총리 뒤늦게 트럼프 비판... 反 트럼프 정서 확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중국어 뉴스] 英国首相特蕾莎•梅突然批判特朗普,反特朗普情绪扩散/영국 메이 총리 뒤늦게 트럼프 비판... 反 트럼프 정서 확산

기사입력 2017.02.07 10:4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반 이민 행정명령에 대해 미국의 오랜 우방국인 영국의 메이 총리도 이를 비판하고 나섰습니다. 
对美国总统特朗普的反移民行政命令,英国首相梅也开始批判特朗普的此举。
메이 총리는 1일(현지시간) 하원에서 열린 '총리와의 질의•응답'에 출석해, 제1야당인 노동당 제러미 코빈 대표가 입장 공개를 압박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도입한 그 정책에 관해서라면 그 정책은 분열적이고 옳지 않다는 데 이 정부는 분명하다"고 답했습니다. 
英国首相梅在当地时间1日出席在下院召开的‘与首相的提问应答’,在会议上英国最大反对党工党代表杰里米•科尔宾逼迫首相表示立场,回应称“关于特朗普的该政策,到底是分裂主义的不正确的举措。”
메이는 그간 트럼프 대통령의 반이민 행정명령과 관련해 미국이 결정할 일이라고 답하거나 "그것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표현하는 등 비판적인 언급을 피했습니다.
梅首相之前有表示“关于特朗普的反移民行政命令是应由美国做决定的”,“我不同意此举”等比较保守的态度。
메이 총리가 트럼프 비판을 주저하는 가운데 지난달 30일 런던 총리 집무실 앞을 비롯해 영국 곳곳에서 항의 시위가 열렸습니다. 
梅首相忧郁对特朗普的批判之时,上月30日在英国各地包括首相执政室周围,展开了大规模的示威。
트럼프의 연내 국빈방문을 공식 방문으로 격을 낮춰달라는 의회 청원에 서명한 이들은 170만명을 넘어서는 등 반(反) 트럼프 정서가 확산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同意议会的降低特朗普的年内访问级别的请愿并签字的反特朗普势力已超170万人,反特朗普情绪迅速扩散。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