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정유라 변호사 블링켄베르 돌연사…“사인 불명”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정유라 변호사 블링켄베르 돌연사…“사인 불명”

기사입력 2017.03.20 21:0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비선실세' 최순실씨의 딸 정유라씨의 덴마크 현지 변호를 맡은 페테르 마르틴 블링켄베르 변호사가 돌연사했다.


20일 뵈르센 등 덴마크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 17일(현지시간) 오후 블링켄베르 변호사는 덴마크 남부 랑엘란에 위치한 자택에서 갑자기 숨졌다고 전했다.


블링켄베르 변호사는 46세의 나이로 매체들은 그의 죽음에 대해 ‘매우 뜻밖에 돌연사’로 보고 있다. 구체적인 사인에 대해서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심장마비나 과로사로 추정 중이다.


공교롭게도 블링켄베르 변호사가 숨진 날은 덴마크 검찰이 정 씨의 한국 송환을 결정한 날과 겹친다. 숨지기 몇 시간 전까지만 해도 블링켄베르 변호사는 정 씨의 한국 송환 결정에 불복해 대법원까지 항소할 것이라고 밝히며 소송에 의욕을 보였다.


담당 변호사의 갑작스런 유고로 정 씨의 소송에 어떤 변화가 생길지 주목된다. 송환 거부 소송을 벌이기 위해서는 정 씨는 21일까지 법원에 이의를 제기해야 하지만 이의 제기서를 제출했는지 여부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덴마크 검찰이 법원에 요청한 정 씨 구금 재연장 심리는 22일 오전 예정대로 진행될 것으로 보이며 변호사 교체로 인해 재판 진행이 늦어질 가능성이 남아 있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