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이탈리아 명품백 더브릿지 코리아, 가죽 경쾌한 느낌의 투 핸들백 선보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이탈리아 명품백 더브릿지 코리아, 가죽 경쾌한 느낌의 투 핸들백 선보여

기사입력 2017.04.11 09:3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제이56.jpg
 



이탈리아 프리미엄 가죽 브랜드 ‘더브릿지코리아’ 미니멀하고 클래시 한 느낌의 여성 케주얼 ‘투핸들백’을 선보였다.

 

더브릿지 제품은 자연친화적인 베지터블 타닌성분으로 무두질하고 염색한 가죽으로 만들어 일반적인 화학처리 가죽과 차별화 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 인간의 피부에 가장 친밀하고 시간이 지날수록 자연스런 탈색과 착색되는 명품 백으로 구찌 토즈와 함께 이탈리아를 대표하는 프리미엄 브랜드다.

 

새롭게 선보인 클래시한 느낌의 여성 케주얼 ‘투핸들백’은 고급스럽고 세련됨을 잃지 않는 노블리스 패션룩을 베이스로 케주얼 하면서도 우아하고 지성있는 여성으로 돋보이게 만든다.

 

더브릿지 코리아 관계자는“더 브릿지는 이탈리아 뿐 아니라, 영국, 독일, 스위스 등 마스터피스에 대해 자부심이 넘치는 국가에서 조차 장인정신이 깃든 최고의 가죽제품을 일컬어 지는 제품으로 는 대명사로 시간의 흐름에 영향을 받지 않는 Timeless Elegance, 피렌체 토스카나의 아름다움을 대변한다”고 말했다.

 

한편 더브릿지는 지난 2014년 한국-이탈리아 수교 130주년을 맞이하여 이태리 정부에 의해 한국에 소개되기도 했으며 영국 가디언지는 유럽 사회 초년생들이 가장 갖고 싶어하는 브리프케이스 1위에 더브릿지를 선정한 바 있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