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한글과컴퓨터 1분기 잠정실적을 공시, 연결기준 매출액 268억원, 영업이익 94억원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한글과컴퓨터 1분기 잠정실적을 공시, 연결기준 매출액 268억원, 영업이익 94억원

기사입력 2017.05.10 10: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한글과컴퓨터(대표 김상철, 이원필/이하 한컴)는 10일 2017년도 1분기 잠정실적을 공시하고 연결기준 매출액 268억원, 영업이익 94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한컴은 지난해 창사 이래 최초로 연매출 1,000억원을 돌파한 데 이어 이번 1분기 매출도 역대 분기 최대치를 달성했다. 한컴의 이번 1분기 매출액은 전년동기 대비 6%가 증가하고 영업이익은 전년동기 대비 23%가 증가한 수치다. 

한컴의 이러한 성장세는 한컴오피스 NEO를 통한 꾸준한 시장 확대와 경영 내실화를 통해 견인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컴은 지난해 한컴오피스 NEO를 출시, MS오피스와의 완벽한 호환성과 다국어 번역 기능, 클라우드에서의 사용 편의성 등의 제품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외 시장에서 MS와 경쟁하며 지속적인 고객 확보에 나서고 있다. 

한컴은 올해 삼성전자의 ‘갤럭시 S8·S8+’ 북미 시장 제품에 한컴오피스를 기본 탑재함과 동시에 전 세계 덱스(Dex) 사용자들에게 덱스 전용 한컴오피스를 공급하는 등 디바이스의 흥행과 함께 글로벌 모바일 오피스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강화할 수 있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한컴은 보다 전방위적인 해외사업 추진을 위해 그룹사의 기술, 영업, 마케팅 역량을 체계적으로 연계하여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해나간다는 계획이다. 

한컴 이원필 대표는 “한컴은 PC, 모바일, 웹을 아우르는 오피스SW 기술로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인정받고 있으며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더욱 혁신적인 SW 제품을 선보일 것이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평창동계올림픽 공식 SW이자 인공지능 기반 음성인식 통번역 서비스인 ‘한컴 말랑말랑 지니톡’이 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기대를 모으고 있는 만큼, 신사업들도 올해 가시적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