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北, 미사일발사 빈도수 증가, 대북 제재 불복 의지 표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北, 미사일발사 빈도수 증가, 대북 제재 불복 의지 표현

기사입력 2017.05.29 15: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새 정부가 출범한 10일부터 29일까지 북한이 4차례나 미사일을 발사하며 이례적 활동을 보이고 있다.

 

북한의 미사일도발이 미국을 겨냥한 것이라는 게 전문가와 미디어들의 전반적인 분석이지만 새 정부가 출범한 이후 단기간에 미사일을 연거푸 발사한 것은 특이하다.

 

지난 14일 북한은 신형 중장거리 탄도미사일 '화성-12' 시험발사를 타격 목표가 미국의 하와이와 알래스카로 밝히며 발사 했다. 일주일 후에는 21일에는 사거리가 2천 킬로미터 내외로 추정되는 '북극성-2' 탄도미사일을 쏘아 올렸다.

 

또 27일에는 국방과학원에서 개발한 지대공 요격미사일을, 29일 새벽에는 강원도 원산 일대에서 스커드 계열로 추정되는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

 

금일(29일)에 발사한 스커드 미사일은 한국을 겨냥한 무기로 분류되는 것으로 된 대북 압박을 강화하는 미국에 대한 메시지 전달과 문재인 정부를 흔들어 보기 위한 도발로 해석될 수 있다.

합참은 이번 도발을 대통령에게 관련 상황이 즉시 보고하고 , (대통령은) 오전 7시 30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 개최를 지시했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