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머무르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십시오,빌립보서 3:10-16 설교:일산명성교회 문성욱목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머무르지 말고 앞으로 나아가십시오,빌립보서 3:10-16 설교:일산명성교회 문성욱목사

기사입력 2017.06.11 13:1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프리카의 세계적인 지도자 하면, 지난 2013년에 돌아가신 남아프리카 공화국의 ‘만델라’ 전 대통령을 들 수 있습니다. 만델라는 1962년부터 1990년까지 27년 동안을 섬에 가두어서 독방에 살았습니다. 백인들로부터 말할 수 없이 고통을 당했습니다.


이 분이 석방되어서 1993년 노벨 평화상을 받았고 1994년부터 1999년까지 남아공화국의 대통령을 하였습니다. 그러면 자기에게 어려움을 주고, 흑인들에게 고통과, 아픔과, 상처를 주고, 수많은 흑인들을 죽인 백인에게 보복을 하지 않고 전부 다 포용을 했습니다. 모두 용서했습니다. 과거에 자기에게나 흑인들에게 잘못한 것에만 머물러서 복수를 하거나, 보복을 하지 않고 더 나은 미래를 위해 앞으로 나아갔습니다. 그리고 자기는 대통령을 3선, 4선도 할 수 있는데, 딱 한 번만 하고는 물러났습니다. 그리고 에이즈와 세계의 어려운 아이들을 위해서 전 생애를 봉사하였습니다. 얼마나 아름답습니까? 만델라는 과거에 머물지 않았습니다. 더 나은 미래와 평화를 위해 모든 것을 용서하고 사랑하며 앞으로 나아갔습니다.


사람들은 과거에 머물 때가 많습니다. 그런데 과거의 잘못에만 머물러 버리고 원수 갚는 데만 신경을 쓰면 더 이상 나아가기가 어렵습니다. 복 받기가 어렵습니다.

우리가 복을 받으려면 어떻게 해야 합니까? 과거에 머물지 말아야 합니다. 머물러서는 안 됩니다. 과거의 잘못된 기억이나 상처에서 벗어나십시오. 그리고 앞을 향해 나아가십시오. 그리할 때 놀라운 기적이 일어나고 나에게 평화가 넘치게 될 것입니다.


본문 빌립보서 3:13-14을 보면 “형제들아 나는 아직 내가 잡은 줄로 여기지 아니하고 오직 한 일 즉 뒤에 있는 것은 잊어버리고 앞에 있는 것을 잡으려고 푯대를 향하여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하나님이 위에서 부르신 부름의 상을 위하여 달려가노라”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뒤의 일은 잊어버리고 앞에 상을 바라보며 앞으로 나아가십시오. 머무르면 안 됩니다. 뒤돌아보면 안 됩니다.


특별히 영적으로 그렇습니다. 우리가 아무리 매인 것이 많고, 어려움이 많아도, 주님을 믿고, 성령이 나와 함께하심을 믿고, “할 수 있다!”, “앞으로 나가자!” 하면 승리할 수 있습니다. 장애물이 있어도 앞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교회에 나오려고 하면 꼭 장애물이 가로 막습니다. 그래도 교회에는 나와야합니다. 기도할 때도 그렇습니다. 마음잡고 기도하려고 하면 많은 장애물이 있습니다. 그렇다고 포기해서는 안 됩니다. 그래도 나아가야합니다. 기도해야 합니다.

사람은 신비한 피조물입니다. 적극적으로,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갈 수 있다, 할 수 있다고” 믿으면 믿음대로 됩니다. 일어날 수 있습니다, 고침 받을 수 있습니다, 구원받을 수 있습니다, 홍해를 건널 수 있습니다, 바로를 이길 수 있습니다.


좋은 생각을 가지고 적극적인 생각을 가지면 엔돌핀이 나온다고 하는데, 엔돌핀보다 4000배나 더 능력 있는 다이돌핀이 있다고 합니다. 이건 언제 생기느냐 하면, 믿을 때에 생긴다고 합니다. 영국의 과학자가 두 사람을 데려다 놓고 실험을 했습니다. 한쪽은 긍정적인 최면을, 다른 쪽은 부정적인 최면을 걸었습니다. 그리고 무게를 들게 했는데 긍정적인 말을 들은 사람이 훨씬 많이 들었습니다.


오늘도 우리가 할 수 있다고 믿고 나아가면, 모든 시험을 이길 수 있습니다. 믿음이 있는 자는 그냥 머무를 수가 없습니다.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이 바로 앞으로 나아가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기독교는 앞으로 나아가는 종교입니다. 하나님 앞에 부름 받은 성도는 한결같이 푯대를 향하여 앞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반면 마귀는 우리를 머물게 합니다. 머물러라, 놀아라, 이만 하면 되었다, 교만하게 하고, 죄를 범하게 하고, 그래서 죄에 붙잡힌바 된 사람은 앞으로 가려고 해도 갈 수가 없습니다. 세상을 사랑하게 합니다. 이런 것은 우리를 붙잡아 매게 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기도해야 합니다. 끊임없이 기도할 이유가 여기 있습니다. 기도하는 사람은 늘 앞으로 나아갑니다. 믿음은 늘 앞으로 가게 합니다. 성령은 늘 앞으로 나아가게 합니다. 교회는 늘 우리를 앞으로 나아가게 합니다. 교회는 모든 일에 발전을 줍니다. 영국의 옥스퍼드라고 하는 세계적인 대학은 대학 안에 교회가 39개가 있습니다. 하버드나, 케임브리지, 예일 대학을 보면 전부 교회 중심입니다. 정치도 그렇습니다. 세계 정치, 민주주의 잘 하는 영국 보세요, 교회 바로 옆에 국회의사당이 있습니다. 파리의 노틀담에 가보십시오. 노틀담 성당 바로 옆에 법원이 있습니다. 교회 중심이라는 겁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오늘 우리가 그냥 발전 못합니다. 교회를 떠나서 발전할 수 없습니다. 예수의 보혈로 씻음 받고, 성령으로 충만하고, 하나님의 자녀 된, 새로운 의식과 정신을 가질 때, 우리의 정치도 살아나고 경제도, 교육도 살아날 줄로 믿습니다. 여러분의 행복한 가정도 교회와 연결되어야 행복한 가정이 되고, 우리의 모든 것이 전부 교회와 연결되어야 이루어 질 수 있습니다.


우리는 앞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사랑하는 성도 여러분! 축복은 앞에 있습니다.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은 앞에 있습니다. 앞으로 나아가야 합니다. 어렵다고 머물지 마십시오. 시험 들었다고 머물지 마십시오. 안된다고 포기하지 마십시오. 괴롭다고 문을 닫지 마십시오. 그럴수록 나오십시오. 할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십시오. 주님이 도와주십니다. 앞에 있는 상을 얻기 위해 푯대를 향해 앞으로 나아가는 복된 사림이 되시기를 주님의 이름으로 축원합니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