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2017 아시아영화펀드(ACF) 23편 선정작 발표 (아시아 16편∙한국 7편)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2017 아시아영화펀드(ACF) 23편 선정작 발표 (아시아 16편∙한국 7편)

기사입력 2017.06.27 09: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아시아영화펀드(Asian Cinema Fund 이하, ACF) 2017년 선정작 23편을 발표했다. ACF는 장편독립영화 인큐베이팅펀드, 장편독립영화 후반작업지원펀드 그리고 다큐멘터리제작지원 AND 펀드 3개 부문에 걸쳐, 342편의 프로젝트 가운데 올해의 지원작을 선정하였다.

 

 

ACF2017 장편독립영화 인큐베이팅펀드(아시아 5)

 

*AFA 프로젝트                                                                                                                                      순서:국가명 가나다순

 

제작국

작품명(국문)

작품명(영문)

감독

네팔

이어 오브 콜드

A Year of Cold *

Min Bahadur BHAM 민 바하두르 밤

아프가니스탄

더 포스트맨

The Postman

Siddiq BARMAK 시디크 바르막

인도

안개를 잡는 사람들

The Fog Catchers

Balaka GHOSH 바라카 고쉬

인도네시아

마가디르

Magadir

Sidi SALEH 시디 살레

태국

파도가 보인다

I See Waves

Abdullah SAAD 압둘라 사드








시나리오 개발중인 장편극영화 프로젝트를 지원하는인큐베이팅펀드는 올해 195편의 지원작이 몰린가운데 아시아 프로젝트5편이 선정되었다. 지난 년간 빠른 증가세를보이고 있는 인도프로젝트들이 올해도 공모에많은 비중을 차지했으며, 전체적으로 사회적인모순을 비판하거나 계층간의 갈등, 정치적인 이슈를 다룬작품들이 돋보였다. 선정된 5편의 작품들은 시나리오 개발을 위해 각 1,000만원의 지원금을 받게 된다.

 

 

 

ACF2017 장편독립영화 후반작업지원펀드(아시아 3, 한국 3)

 

제작국

작품명(국문)

작품명(영문)

감독

인도

아슈와타마 말이 울부짖을 때

The Horse Voiced

Pushpendra SINGH 푸쉬펜드라

중국, 프랑스

고요한 안개

Silent Mist

ZHANG Miaoyan 먀오옌

필리핀

바다뱀

Sea Serpent

Joseph Israel LABAN 조셉 이스라엘 라반

한국

살아남은 아이

Last Child

SHIN Dongseok 신동석

한국

이월

February

KIM Joonghyun 김중현

한국

히치하이크

A HAUNTING

HITCHHIKE

JEONG Heejae 정희재

 

 

 






조용한 운하마을에서 일어난 연쇄강간사건을 다룬 <고요한 안개>(장 먀오옌 감독/중국), 신화적 상상력으로 한 소년의 성장기를 담아 낸 <아슈와타마-말이 울부짖을 때>(푸쉬펜드라 싱 감독/인도), 실종된 아버지를 기다리는 16세 소녀의 성장기를 기이한 현상과 상징적인 이미지로   묘사한 <바다뱀>(조셉 이스라엘 라반 감독/필리핀) 아시아 작품은 현실적인 소재를 바탕으로 감독들의 상상력 넘치는 묘사와 연출이 돋보인다

 

한국 작품은 예측할 수 없는 전개로 극적 긴장감이 돋보이는 개성 강한 3편의 작품이 선정되었다.

지독히 가난한 삶을 살 수 밖에 없는 한 여성의 인생을 그린 <이월>(김중현 감독)과 누군가에게 기대고 싶은 소녀의 간절한 모습을 세밀히 그려낸 <히치하이크>(정희재 감독), 그리고 아들을 잃은 부모가 아들의 친구를 만나면서 전개되는 드라마가 돋보이는 <살아남은 아이>(신동석 감독) 선정작 3편 모두 감독들의 세심한 디렉팅과 배우들의 활력 넘치는 연기가 하나되어 풍성한 볼거리를 기대케 한다.

 

후반작업지원은 한국의 우수한 후반 작업 시설을 통해 DI(Digital Intermediate)작업과 사운드 믹싱 그리고 DCP(Digital Cinema Package) 작업을 현물로 지원 받게 된다. 신규업체인 덱스터 스튜디오와 함께 후반작업지원 협력업체로는 영화진흥위원회, CJ 파워캐스트, ㈜웨이브랩 에스티디, 스튜디오 SH, 플러스게인, 플루토 사운드 그룹, 꿈틀이 있다.

 

 

 

 ACF2017 아시아다큐멘터리네트워크(AND)펀드(아시아 8한국 4)

 

제작국

작품명(국문)

작품명(영문)

감독

네덜란드, 중국

항구의 여인

Lady of the Harbour

WANG Shen

미얀마

우연이 아닌 선택

It Wasn't An Accident

Soe Moe AUNG 아웅

이란

재판관의 후예

Sons of the Judge

Reza HAERI 레자 하에리

인도

사랑에 관하여

About Love

Archana PHADKE 아르차나 파드케

인도

장총과 가방

A rifle and a bag

Arya ROTHE 아리야 로테

중국, 싱가포르, 베트남

나무로 지은 집

The Tree House

TRUONG Minh Quy 츠엉 민퀴

홍콩

길 위의 동지들

Comrade on the road

WAN Fai 파이

홍콩

내 안의 블루스

i’ve got the blues

Angie CHEN 앤지

한국

눈썹

Eyebrows

JUNG Yoonsuk 정윤석

한국

디어 마이 지니어스

Dear My Genius

KOO Yunjoo 구윤주

한국

리사운드

Re-sound

JEONG Il-geon 정일건

한국

회색무덤

Grey Tomb

JANG Jinam 장지남











올해로 12회를 맞은 AND펀드는 2016년까지 총 163편의 아시아 다큐멘터리를 지원하였으며 그 중 130편이 완성되어(20172월 기준) 부산국제영화제를 비롯한 많은 영화제와 서로 다른 문화를 지닌 나라에 소개되어 아시아의 다양한 문화와 역사를 소개하는데 일조해왔다.

아시아의 경우 새로운 지원자가 많아지면서 아시아 다큐멘터리의 소재와 주제가 보다 더 확장되고 다양해 졌다. 한국 또한 한국사회 저변에 깔려있는 사회문제나 영재교육의 문제, 그리고 민중가요를 통해 한국현대사와 대중음악사를 다루는 등 감독들의 새로운 시각과 시도가 돋보이는 다큐멘터리 프로젝트들이 선정되었다. 1억원의 AND 펀드 후원기관으로는 BIFF메세나, 영산대학교, 부산은행이 있다.

 

AND아시아프로젝트 지원금

1000만원(2) : < 안의 블루스>, <나무로 지은 >

500만원(6) : <재판관의 후예>, <장총과 가방>, <항구의 여인>, <우연이 아닌 선택>, <사랑에 관하여>, < 위의 동지들>

 

AND한국프로젝트 지원금

2000만원(1) : <눈썹>

1000만원(3) : <디어 마이 지니어스>, <리사운드>, <회색무덤>

 


한편, 독립영화의 안정적인 제작 환경 조성을 위해 신설된 장편독립영화 제작지원펀드619일부터 접수 중이다. 오는 30일까지 접수된 프로젝트에 한해, 제작지원펀드는 순수 창작 시나리오 1편을 선정하여 제작비 2억원 지급 및 후반작업 현물지원(DI, Sound Mixing, DCP, 영문자막 Spotting)을 지원한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