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미래창조과학부,랜섬웨어 공격으로 인한 피해 주의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미래창조과학부,랜섬웨어 공격으로 인한 피해 주의

기사입력 2017.06.29 10:1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미래창조과학부(이하 ‘미래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이하 ‘KISA’)은 최근러시아와 유럽 등에 대한 동시다발적 랜섬웨어 공격으로 일부 시스템 장애 및가동 중단 사태가 발생함에 따라, 국내 사용자도 랜섬웨어 공격으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 주의가 요구된다고 밝혔다.
 
미래부와 KISA는 사고 인지 즉시, 국내·외 백신사와 협력하여 관련 랜섬웨어샘플을 확보·분석 중에 있으며, 보호나라 홈페이지를 통해 해당 랜섬웨어 조치 방법을 안내하고, 국내 주요 기업(CISO)을 대상으로 랜섬웨어 주의 당부를 전파하였다.
 
현재까지 확인된 바에 따르면, 이번 ‘Petya(페트야)’ 랜섬웨어는 지난 5월에 발견된 ‘WannaCry(워너크라이)’ 랜섬웨어와 동일하게 윈도우의 SMB 취약점에 대한 패치를 적용하지 않은 시스템을 공격·감염시키는 것으로 확인됐다.
 
* SMB(Server Message Block) : Microsoft Windows OS에서 폴더 및 파일 등을 공유하기 위해 사용되는 메시지 형식
 
특히, 이번 랜섬웨어의 경우 내부망 전파를 목적으로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며, SMB 취약점 외에도 내부망의 보안관리가 허술한 공유폴더를 대상으로감염·전파시키는 기능이 확인되었다. 
 
※ 만약, 내부망 IP가 공인IP로 설정된 경우 외부 인터넷을 통한 확산도 가능
 
또한, Petya 랜섬웨어에 감염되면 PC 부팅영역을 암호화하고 컴퓨터 내 다양한 문서파일을 암호화 후 컴퓨터 전원을 리셋(감염 후 1시간 정도 이후)하여 부팅장애 등을 유발하는 것이 특징이다. 
 
각 기업 또는 개인은 랜섬웨어 공격으로 인한 피해를 입지 않도록① 윈도우 등 OS 및 백신프로그램 최신 업데이트 ② 중요자료는 네트워크에서 분리하여 별도 장치에 백업 ③ 의심스러운 이메일 또는 파일 다운로드 주의④ 불필요한 공유폴더 설정 해제 등 보안관리가 요구된다.
 
아울러, 미래부는 랜섬웨어 감염이 의심되는 경우, 한국인터넷진흥원(국번없이 118번)에 즉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하였다.
 
미래부(송정수 정보보호정책관)는 “지난 워너크라이 사고 때도 개인 및 기업의 적극적인 예방조치로 상당수 피해를 예방할 수 있었다.”라고 강조하고, “국내외 유관기관과 긴밀한 공조를 통해 유사시 사고 대응을 위한 대비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또한, “보안 패치 업데이트와 소프트웨어를 최신 상태로 유지하는 것을 생활화해야 한다.”라고 조언했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