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소음순수술 기능적인 측면까지 고려해야 재수술 가능성 낮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소음순수술 기능적인 측면까지 고려해야 재수술 가능성 낮아

기사입력 2017.10.12 10: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모형진.jpg리벨로산부인과 모형진 원장 / 사진제공:리벨로산부인과
 


 여성의 외음부성형도 이쁜이수술과 같은 질성형수술이나 질축소수술과 마찬가지로 예상치 못한 여러 가지 부작용과 후유증이 발생 수 있다. 가령 소음순비대증의 경우 무분별하게 절개하여 수술 후 비대칭이 더 심해지거나 실밥자국이 남거나, 혹은 수술과정에서 성감신경이 훼손되는 등등의 여러 가지 후유증이 있다.

 

따라서 소음순성형은 이쁜이수술보다 더 안전하고 보수적인 방법으로 병원을 선택해야 한다. 물론 남들에게 보이지 않는 부위라 하더라도 소음순은 성관계에서 중요한 이미지를 결정짓기 때문에 병원을 선택하기 전 전후 사진이나 소음순수술후기, 수술비용 등을 꼼꼼히 살펴야 한다. 특히 외적인 형태는 물론 기능적인 측면에서도 안전하게 수술이 이뤄지는 지를 보아야 한다.


이 수술의 대표적인 부작용으로는 수술 후 성감이 저하되는 증상과 수술의 흉터가 눈에 띄게 생기는 경우, 색상이 얼룩덜룩한 경우가 대표적이다. 실제로 소음순 수술을 통해 젊음과 자존감을 되찾고자 했지만 기대치보다 수술 후 만족도가 낮아 스트레스에 시달리다가 재수술을 하는 환자들이 많다고 한다.

 

리벨로산부인과 모형진 원장은 "소음순수술은 대음순과 소음순의 비율, 소음순의 길이와 두께, 좌우 대칭, 색상, 음핵과 밀접해 있는 성감신경까지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수술이 이뤄져야 한다. 특히 처음 수술시에 부작용이 없으려면 수술 경험이 풍부한 산부인과 전문의와 상담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과거의 소음순비대증 등에 대한 성형 방법은 메스를 이용하여 소음순을 절개하고 레이저로 색상을 교정했기 때문에 성감이 손상되어 불감증이 되는 경우가 많았고, 수술 후에 꿰맨 흔적이 남아 오히려 수술전보다 더 보기 흉해지는 경우도 많았다고 한다.

 

이같은 소음순수술의 문제점과 부작용을 개선하기 위해 기존 수술의 단점을 보완한 '레이저 소음순 성형수술'이라는 안전한 수술법이 시행되고 있다. 레이저소음순성형은 기존의 수술방법과 달리 메스를 이용한 절개와 봉합 없이 레이저만 이용하기에 수술 후 실밥자국이나 색상이 얼룩덜룩하게 교정되는 부작용을 최소화할 수 있다.

 

리벨로산부인과 모형진 원장은 "레이저 소음순 성형수술은 기존의 수술방법이 음핵에 모여 있는 성감신경이 손상되어 불감증이 생길 수 있는 반면, 성감신경을 보존하면서 안전하게 수술이 가능하기 때문에 수술 전후의 성감이 다르지 않아 많은 여성들에게 각광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레이저수술은 출혈과 통증, 붓기가 덜하기 때문에 일상생활에 불편함이 없으며 부작용이 거의 없어 '안전한 수술'이라고 평가받고 있다.

 

'자르거나 꿰매지 않는 레이저소음순성형'을 처음으로 시작한 모형진 원장은 2004년부터 꾸준히 해외 의료진들을 대상으로 한 여성성형 아카데미를 통해 여성성형 수술법을 널리 전파하고 있다.

 

또한 2010년에는 영국 IBC 주관 캠브리지 국제인명센터 여성음부성형분야 세계의료전문가 100인에 선정되었고, 2016년에는 미국 시카고 ICS 국제외과대학 산부인과 임원으로 임명되었으며 독일 BIO-LITEC사 지정 E-LVR자문의사로 국외에서도 레이저 시술에 대한 풍부한 경험으로 인정받은 바 있다.

 

모형진 원장은 "안전한 수술을 위해선 비용이나 소음순수술후기 뿐 아니라 수술법을 면밀히 검토해 보아야 한다"며 "무엇보다 레이저에 대한 수술경험이 풍부하지 않은 전문의에게 받으면 자칫 화상을 입을 수 있으므로, 수술방법에 대해 신중함을 기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