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국립대학병원 의사,젊고 매력적인 여자환자인 경우만 수술 종료 후 수술실로 들어와 수술포 안으로 손 집어넣어...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국립대학병원 의사,젊고 매력적인 여자환자인 경우만 수술 종료 후 수술실로 들어와 수술포 안으로 손 집어넣어...

A교수 성희롱사건 참고인들, 성형외과 전신마취 여성 환자 대상 성추행 증언 잇따라
기사입력 2017.11.01 09:57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지난  10월 31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상임위원회 소속 김병욱 의원(분당을)은 충남대학교병원 성형외과 A교수의 성추행사건이 병원관계자들뿐 아니라 수술이 끝나고 전신마취가 풀리지 않은 여성 환자들에게 성추행이 이뤄졌다는 증언이 나왔다며 검찰 수사를 촉구하였다.

 

17년 8월23일 충남대학교병원 성형외과 소속 D씨외 3명은 A겸직 교수를 성희롱 가해자로 병원측에 성희롱 고충 신고하였다. 10월 16일 병원측에서는 충남대학교에 A교수가 다수의 성희롱적 발언 및 신체 접촉이 있었다고 보인다고 결론 내리고 성희롱 조사 자료 및 의견서를 제출하였다. 

 

그런데 병원 조사위가 성형외과 관계자들에게 참고인 조사를 벌이는 과정에서 2명의 관계자로부터 A교수가 수술 후 전신마취에서 깨어나지 않은 젊은 여자 환자들을 대상으로 성추행을 했다는 증언이 나왔다. 


B관계자의 증언에 따르면 “A교수가 유독 젊은 여자환자 수술 시에는 다시 들어와서 소변줄을 제거했다며, 환자의 바지를 여러 차례 들추고 손을 넣는 등의 행동”을 벌였고 C관계자의 증언에 따르면 “A교수가 젊고 매력적인 여자환자인 경우 수술 종료 후 다시 수술실로 들어와 마취된 환자의 손 결박을 풀며 손이 수술포 안으로 들어가 왼쪽 허벅지 안쪽으로 들어가는 것을 목격했으며 당시 너무나 충격을 받아 환자의 이름까지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으며 퇴원 시까지 죄송하게 생각했다”고 증언하였다.

 

그러나 충남대학병원 측은 병원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성희롱 이외에 성형외과 수술을 받기 위해 전신 마취를 한 환자를 대상으로 한 성추행 혐의에 대해서는 증언만 받았을 뿐 추가 조사나 검찰 고발 등으로 이어지지 않아 사건을 축소 은폐하려 했던 게 아니냐는 의혹이 일고 있다.

 

김병욱 의원은 “국립대학병원에서 병원 관계자를 대상으로 한 성희롱 사건도 있을 수 없는 일인데 수술실에서 전신마취 여성 환자를 대상으로 한 성추행 증언이 나와 충격적이다. 병원측에서 이를 알고도 수사의뢰를 하지 않았다는 것은 사실상 사건을 은폐했다고 볼 수 있다.”라며 “복수의 병원관계자 증언이 나온 만큼 즉각 검찰 수사가 이루어져야 할 것”이라고 강조하였다. 


충남대학병원_1.jpg 충남대학교 의과대학/의전원 소속 겸직교원 성희롱 의견서 출처 : 충남대학병원, 제공 : 김병욱 의원실
 
충남대학병원_2.jpg▲ 병원관계자 B 사실확인서, C 진술서 출처 : 충남대학병원, 제공 : 김병욱 의원실
 
충남대병원_3.jpg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