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간염에 대한 궁금증 완벽 해소!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간염에 대한 궁금증 완벽 해소!

기사입력 2018.01.05 09:2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음식만 같이 먹어도 간염에 걸린다가족 간 간염을 옮기지 않으려면 손톱깎이 등 같이 쓰면 안된다와 같은 간염에 대한 오해와 진실!

 

이번 영상을 통해 궁금증을 모두 해결해보자.

 

 

 

[영상 멘트]

 

Q. 간염이란?

-간염이라는 것은 간을 이루고 있는 간세포에 염증이 생기는 것을 말합니다간염은 급성과 만성으로 나눌 수 있습니다최소 6개월 이상의 간염이 동반된 경우를 만성 간염이라고 하니다.

 

Q. A형 간염이란?

A형 간염의 경우는 만 50세 이상은 대부분 A형 간염 항체를 가지고 있습니다어릴 때 본인도 모르게 A형 간염에 감염되어서 자연회복을 통해 항체가 저절로 생긴 경우입니다.

하지만 지금은 깨끗한 환경에서 살기 때문에 요즘 젊은 사람들은 대부분이 A형 간염 항체가 없습니다따라서 동남아시아나 인도 같은 개발도상국을 여행하실 때에는 A형 간염에 걸릴 확률이 굉장히 올라갑니다.

20-30대의 젊은 분들은 A형 간염 항체 유무를 검사하시고 항체가 없다면 백신을 맞아야 합니다다행인 것은 A형 간염의 경우 만성화가 되지 않기 때문에 간경화나 간암으로 발전하지는 않습니다.

 

Q. B, C형 간염이란?

B, C형 간염은 물이나 음식으로는 감염되지 않습니다혈액을 통해서만 감염이 되고바이러스에 오염된 혈액을 수혈 받았다거나 아니면 어떤 도구를 통해서 또는 성관계를 통해서 감염 될 수 있습니다. B형 C형은 만성화가 되기 때문에 간경화간암으로 발전 할 수 있습니다.

Q. 간염 증상에는?

A형 간염의 경우 감기 몸살이 많이 동반됩니다열이 나거나 몸이 매우 피로하거나 노란색 소변을 보거나 심한 경우 황달 증세도 나타납니다또 복통이 있는 경우도 있고 위상복부에 묵직한 느낌체한 느낌 등이 급성간염을 의심해볼 수 있는 증상입니다.

 

Q. 간염 치료제는?

A형 간염은 치료제가 딱히 없습니다급성인 경우에만 치료제가 있고이런 경우 보존적 치료를 하고 있습니다. B형과 C형 간염은 치료제가 있습니다간염 진단을 받으시면 그에 맞는 먹는 약과 주사가 있습니다그래서 환자에 따라 의사의 적절한 처방이 필요합니다.

 

Q. 간염 치료제의 부작용은?

간염 치료제는 경구용으로 많이 나와 있는데 엔테카비르라는 성분의 약은 임산부에게 쓸 수 없고 속이 메슥거리거나 소화가 안 되는 부작용이 있습니다그 이후로 개발된 간염 약으로는 테노포비어라는 약이 있는데이는 임산부도 복용 가능하고 큰 부작용도 없습니다.

보통 B형 간염 약은 고령이거나 암이 있거나 콩팥의 기능이 많이 저하 돼있는 경우 세심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C형 간염의 약은 요즘 먹는 약으로 많이 대체가 되었는데요이전에는 주사를 맞는 경우 백혈구 수치가 떨어지거나 혈소판적혈구의 수치가 떨어지면서 많은 부작용이 있었습니다하지만 지금은 약품이 많이 개별되어 부작용이 많았던 주사 없이 경구용으로 많이 처방되고 있습니다.

 

Q. 간염의 전이 가능성

A형 간염 자체가 B형이나 C형 간염으로 바뀌지는 않습니다각각의 간염 바이러스가 독립적으로 다르고 아예 다르기 때문에 전이 가능성은 없습니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