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삼성전자, KTH와 협업 스마트 TV 유료영화 구매 서비스 출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삼성전자, KTH와 협업 스마트 TV 유료영화 구매 서비스 출시

기사입력 2017.12.13 19: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삼성전자가 컨텐츠 디지털 배급 사업자인 KTH(대표 오세영)과 협업해 삼성 스마트 TV로 유료영화 구매 서비스를 출시했다.

영화 구매서비스는 TV의 VOD 전용 채널을 통해 사용자가 원하는 영화 콘텐츠를 구매•감상 할 수 있는 유료 서비스로 삼성 스마트 TV의 가상 채널 서비스 ‘TV 플러스(PLUS)’ 채널에서 이용 할 수 있다.

이 서비스는 별도의 셋톱박스가 필요한 유료방송이나 OTT 서비스에 가입하지 않고도 VOD 서비스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 OTT(Over The Top) : 인터넷을 연결해 셋톱박스 없이 TV를 볼 수 있는 인터넷 기반 동영상 서비스로 예를 들면 넷플릭스, 왓챠플레이 등이 있다.

삼성전자는 TV플러스에 유료영화 구매서비스를 위한 전용 채널 2개를 추가하고 각 채널별로 15개의 영화 콘텐츠를 새롭게 마련했다. 극장 동시 개봉작은 물론 최신 영화, 인기 상영작 등을 담았다. 영화 콘텐츠 가격대는 1천200원~1만원이다.

사용자가 ‘TV플러스’의 유료영화 전용채널을 틀면 영화 예고편과 10분 미리 보기가 자동 재생되고, 화면 하단에는 추천 영화 리스트가 제공된다. 또 '나의 TV플러스' 카테고리를 통해 위시 리스트와 구매 영화 목록을 간편하게 확인할 수도 있다.

유료영화 구매서비스는 현재 2017년형 삼성 스마트 TV 모델을 통해 이용 가능하며 향후 2015년형과 2016년형 제품까지 확대될 예정이다.

삼성전자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이희만 상무는 "앞으로도 TV플러스의 콘텐츠 파트너를 지속 확대해 삼성TV 고객들에게 최상의 TV 시청 경험을 선사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 TV플러스는 삼성 스마트 TV에 인터넷만 연결시키면 예능, 영화, 음악, 드라마, 다큐멘터리 등 51개(한국기준)의 채널이 추가돼 인기 방송 콘텐츠를 무료로 즐길 수 있는 서비스다. 지난 2015년 10월 국내 출시 이후 세계 9개국에서 제공되고 있으며, 올해 10월 기준으로 약 135만 명(9개국)이 TV플러스를 이용하고 있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