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우리 아이 폐렴에 걸렸을 때 어떻게 하나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우리 아이 폐렴에 걸렸을 때 어떻게 하나요?

기사입력 2018.01.10 13:3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폐렴은 환경 적응력이 떨어지는 영유아들에게 잘 일어나는 질환으로 부모들에게 큰 고민거리이다. 특히 실내외 기온차가 심해지는 환절기에 쉽게 적응하지 못한 아이들은 폐렴 바이러스가 침투하기 쉬운 대상이 된다.

 

 폐렴은 폐 조직에 생기는 염증성 질환으로 감기와 증상이 유사하기 때문에 구분하기 쉽지 않다. 따라서 감기로 오인하여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으며, 이로 이해 아이들은 호흡곤란과 발열, 불안 증세를 나타낸다.

 

 소아 폐렴의 경우 원인을 정확히 알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해보자.

 

[영상멘트]

 

Q. 소아 폐렴이 생기는 이유는 뭔가요?

A. 일단 폐렴은 보통 세균성이 원인인 경우가 많습니다. 보통 처음에는 감기 증상과 비슷하게 시작하기 때문에 폐렴인지 바로 모르는 분들이 많이 있습니다. 감기가 너무 오래되거나 고열이 계속된다던지 아이가 계속 처지는 경우는 폐렴에 대한 감별이 필요합니다.

 

Q. 소아 폐렴의 증상에는 어떤 것이 있나요?

A. 일반적인 감기 증상과 유사해서 기침이나 가래가 있을 수 있고요. 가래의 색이 누렇거나 초록색으로 변할 수 있고 아이들의 경우, 성인과는 달리 몸 전체적으로 힘이 없거나 처지거나 머리가 아픈고 기운이 없으며 설사를 할 수도 있습니다. 다양한 증상이 동반되기 때문에 정확한 진단을 위해서 소아과를 방문하셔야 합니다.

 

Q. 세균성 폐렴과 바이러스성 폐렴, 어떤 차이가 있나요?

A. 바이러스성 폐렴의 경우 바이러스가 원인이 되어 폐 쪽으로 염증이 생기는 경우이고 세균성 폐렴은 세균 자체에 감염이 되는 것입니다. 바이러스성 폐렴의 경우 집단생활과 연관이 있고 세균성 폐렴의 경우는 직접적인 영향이 바로 없을 수 있습니다.

 

Q. 소아 폐렴은 어떻게 진단하나요?

A. 우선은 엑스레이 검사로 세균성폐렴을 먼저 진단합니다. 세균성 폐렴의 경우에는 특정한 엑스레이 상의 변화가 있기 때문에 엑스레이 검사로 진단이 가능합니다. 그리고 피 검사를 통해 염증 수치나 백혈구 수치를 볼 수 있는데, 이 검사는 폐렴을 진단하기보다는 염증상태를 볼 수 있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객담도말검사라고 해서 가래에 나오는 균을 확인하는 검사를 하시면 더 자세히 진단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청진을 통해 폐포음의 변화를 확인합니다.

 

Q. 소아 폐렴은 어떻게 치료하나요?

A. 우선 항생제가 제일 중요합니다. 아이들의 경우에는 많이 숨이 차면 네블라이저를 이용해 치료를 하기도 하고 아주 심한 경우에는 입원치료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럴 경우에는 입원해서 주사로 항생제 치료를 합니다.

 

Q. 폐에 물이나 농이 찼을 때는 어떻게 하나요?

A. 폐에 농이 찼을 때는 항생제 치료가 우선이고요. 폐에 물이 찬 경우에는 암이 아니고는 염증 때문에 물을 빼진 않습니다. 확진이나 진단을 위해서 빼서 검사하는 경우는 있지만 그런 것들이 발견되었을 때는 대학병원으로 전언을 의뢰해서 치료가 이루어집니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