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 ‘여성과학기술인 R&D 경력복귀 지원사업’ 연구기관 모집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 ‘여성과학기술인 R&D 경력복귀 지원사업’ 연구기관 모집

기사입력 2018.03.06 11:3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두드림.jpg▲ 사진:WISET홈페이지
 


한국여성과학기술인지원센터(소장 한화진, 이하 WISET)는 경력 복귀를 희망하는 이공계 출신 여성들에게 최대 3년 동안 연구비를 지원하는 ‘여성과학기술인 R&D 경력복귀 지원사업’에 참여할 여성과 이들을 활용할 연구기관(기업 연구소 대학 등)을 모집한다. 

신청기간은 4월 23일(월) 오전 9시까지이며, 2회에 걸쳐 총 100명의 지원자와 100개의 연구기관을 선정할 예정이다. 

이 사업에 지원할 수 있는 경력단절 여성의 조건은 이공계 석사 이상 학위(또는 동등학력) 소지자로 임신, 출산, 육아, 가족구성원 돌봄, 건강 등으로 인해 경력이 단절된 여성으로 사업신청일 기준으로 고용보험에 가입되어 있지 않아야 한다. 

경력단절 여성을 활용하고자 하는 과학기술 분야 연구기관은 ‘기초연구진흥 및 기술개발지원에 관한 법률’ 제6조 제1항 또는 제14조 제1항 각호에 해당하는 기관이거나 연구소 기업 등으로 정부지원금 대비 30% 이상 기관부담금을 대응하고 채용한 경력단절 여성의 4대 보험 및 퇴직금을 필수로 제공하여야 한다. 

1회차 선정은 3월 23일까지 접수한 인력 및 기관에 대해 실시하며, 2회차 선정은 4월 23일까지 접수한 인력 및 기관에 대해 실시한다. 단, 1회차 선정에서 예산 소진 시 2회차 선정은 진행되지 않을 수 있다. 

이번에 선정되는 경력단절 여성과 연구기관은 올해 5월부터 내년 4월까지 인건비 및 연구활동비로 석사 2100만원, 박사 2300만원을 지원받고, 1년마다 평가를 통해 최대 3년 동안 6300만원~6900만원을 지원받게 된다. 

또한 사업에 참여하는 동안 경력단절 여성의 연구역량 강화 및 업무현장 적응, 경력개발을 돕기 위한 교육 프로그램도 함께 제공된다. 

경력복귀 지원사업은 올해 상·하반기에 두 차례에 걸쳐 선정한다. 하반기 신청은 7월이며 추가로 41명을 받을 예정이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경력단절 여성과학기술인 및 과학기술분야 연구기관은 WISET 두드림 사이트를 통해 사업 신청서와 증빙서류를 온라인으로 등록하면 된다. 

‘여성과학기술인 R&D 경력복귀 지원사업’은 재취업을 희망하는 경력단절 이공계 여성을 연구인력이 필요한 출연(연), 대학(연), 기업(연) 등의 연구기관과 연계하여, 이들이 연구현장에 원활하게 복귀할 수 있도록 인건비 및 연구활동비와 교육·멘토링 등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WISET은 이 사업을 통해 2012년부터 2017년까지 이공계 출신 경력단절여성 450명이 172개 연구기관에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했다. 이 사업에 참여한 경력단절 여성연구자들은 복귀 후 활발한 연구성과를 내고 능력을 인정받아 정부 지원이 끝난 후에도 약 74.5%가 계속해서 과학기술분야에서 근무하고 있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