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사마귀, 암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요?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사마귀, 암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요?

기사입력 2018.03.07 16: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마귀
 
사마귀는 인두종바이러스 때문에 생기는 건데요. 이 바이러스로 인해서 딱딱한 티눈과 비슷하게 생긴 사마귀도 있고 좁쌀처럼 생긴 사마귀도 있습니다.

위치에 따라서 손바닥이나 발바닥에 많이 발생하고 두 번째는 성활동을 통해 성기에도 많이 생깁니다. 이런 바이러스는 암을 유발하기도 합니다. 16, 18, 31형은 나중에 자궁경부암 같은 암을 유발할 수 있기 때문에 빠르게 치료하는 것이 좋습니다.
 
사마귀의 원인
 
사마귀가 생기는 원인은 사마귀 바이러스 때문입니다. 바이러스 질환은 감기와 마찬가지로 옮을 수 있습니다. 대부분은 자연치유가 되지만 심한 경우 뿌리를 박고 들어가게 되면 계속적으로 사마귀 바이러스 때문에 사마귀가 자라게 되고 그러면서 옆에 감염을 시킬 수 있습니다. 자신에게 옮길 수도 있고 다른 사람에게 옮길 수도 있기 때문에 개인위생을 지키는 것이 중요합니다.
 
사마귀 치료방법
 
사마귀를 치료하는 방법에는 냉동치료가 가장 보편적으로 치료하는 방법입니다. 이 냉동치료도 사마귀의 크기에 의해 여러 번 치료해야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두 번째로는 레이저 소작술, 냉동치료를 그 부분을 아주 차갑게 얼려서 자연스럽게 그 부분을 괴사되게 하여 새살이 돋게 하는 방식이고 레이저 소작술은 사마귀를 태워서 날리는 방식입니다.

그래서 점을 제거하듯 사마귀를 날리면 그 상처 부위가 자연스럽게 다시 회복되면서 자신의 피부가 복구가 되는 것이고 나머지 방법은 약물을 이용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그래서 일단 사마귀의 위치와 크기에 따라서 치료법이 달라집니다.

사마귀를 오래 방치를 하게 되면 개수도 많아지지만 크기도 커지고 크기가 커지면 깊이도 깊어지기 때문에 치료하는데 어려움을 겪게 됩니다. 따라서 의심이 들면 병원에 방문하여 티눈인지 사마귀인지 확인을 하고 치료를 하시고 사마귀인 경우에는 예방적인 목적을 위해서 예방주사를 맞아서 사마귀가 오는 것을 방지할 필요가 있겠습니다.
 
사마귀 예방하는 방법
 
사마귀를 예방하는 좋은 방법은 위생을 지키는 것입니다. 일단 사마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을 때, 깨끗하게 씻음으로써 사마귀의 침투를 막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두 번째로 본인의 면역력이 중요합니다. 그래서 면역력이 튼튼한 경우에 사마귀 바이러스나 곰팡이, 무좀 같은 것들이 몸에 침투하는 것을 막아 본인의 신체를 지킵니다. 하지만 개인의 면역력이 떨어져 있는 경우에는 이런 것들이 몸에 침투하여 자랄 수 있기 때문에 면역력이 중요합니다.

자궁경부암 백신은 사마귀 백신입니다. 성생활을 하기 전에 이런 것들을 맞는 것이 좋습니다. 따라서 초등학교 고학년이 되면 남자 어린이든지 여자 어린이든지 백신을 맞는 것이 좋다고 합니다. 그리고 그런 예방주사를 국가에서 무료로 접종하기 때문에 미리 바이러스를 예방하는 주사를 맞는 것이 필요하겠습니다.

방치 시 
 
사마귀를 치료하지 않고 방치했을 경우 가장 큰 것은 본인에게 더 큰 사마귀가 자라게 되고 옆으로 감염이 되면서 더 많은 사마귀가 생기게 됩니다. 그런 경우 치료를 할 때 작은 사마귀는 간단히 제거가 가능하지만 뿌리가 깊은 경우에는 출혈을 동반하기 때문에 치료를 여러 번 하게 되고 재발률이 높아 치료 후에도 바로 재발될 수 있습니다.

 그래서 사마귀가 의심된다면 빠르게 병원을 방문하여 사마귀인지 티눈인지 진료를 받아보시고 사마귀가 의심된다면 다른 부분에 있는지 전체적으로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그리고 사마귀를 방치할 경우 여성의 경우에는 자궁경부암으로 발전할 수 있습니다. 유일하게 바이러스 때문에 암이 생길 수 있는 경우로 발표된 것이 자궁경부암입니다.

따라서 이런 생식기 바이러스를 방치했을 경우 양성 사마귀는 사마귀로 끝나지만 타입에 따라 악성으로 가는 사마귀에 감염되었을 경우에는 암으로 발전할 수 있기 때문에 성기에 있는 사마귀의 경우에는 적극적인 치료가 필요합니다.
 
사마귀 vs 티눈
 
사마귀의 티눈은 큰 차이가 없습니다. 하지만 티눈은 하얗게 아니면 노랗게 살점이 솟아져 있는 반면에 사마귀는 가운데 혈관을 침투한 흔적이 있어서 까만 혈관 자국이 있습니다. 그래서 사마귀 제거 시 출혈이 있는 경향이 있습니다. 그런데 육안으로 봤을 때 몽우리 안에 까만 점과 같은 것이 있다면 사마귀일 가능성이 있습니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