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어벤져스4: 인피니티 워, 전 세계 관객들의 관심과 스토리에 흥행돌풍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어벤져스4: 인피니티 워, 전 세계 관객들의 관심과 스토리에 흥행돌풍

기사입력 2018.05.08 16:4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사진_아이언.jpg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흥행에 '어벤져스4'에 남다른 관심이 쏠리고 있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를 연출한 안소니 루소·조 루소 형제 감독이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에 이어 더욱 큰 충격을 안겨다줄 '어벤져스4'에 대해 언급하면서 전 세계 관객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는 무엇을 상상해도 그 이상의 충격을 안기는 스토리와 결말로 전 세계 흥행 광풍을 일으키고 있다.

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의 화려한 10년을 이끈 히어로 아이언맨(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부터 캡틴 아메리카(크리스 에반스), 블랙 위도우(스칼렛 요한슨), 토르(크리스 헴스워스), 헐크(마크 러팔로), 스파이더맨(톰 홀랜드) 등 기존 어벤져스에 블랙 팬서(채드윅 보스만), 닥터 스트레인지(베네딕트 컴버배치), 윈터 솔져(세바스찬 스탠) 등과 '블랙 팬서' 팀, '가디언즈 오브 갤럭시' 팀이 총출동해 새로운 어벤져스를 결성, 최강의 빌런 타노스(조슈 브롤린)과 맞서는 모습은 스크린을 압도했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