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여야, 네이버 뉴스편집 개선안 엇갈린 반응…"보류vs책임 떠넘기기"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여야, 네이버 뉴스편집 개선안 엇갈린 반응…"보류vs책임 떠넘기기"

기사입력 2018.05.09 19:3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noname01__.jpg
 




9일 발표된 포털사이트 네이버의 뉴스편집 방향 변경안에 대해 정치권이 엇갈린 반응을 보여주고 있다.

 

민주당 관계자는 이날 "당 차원에서는 아직 입장이 없다"며 "발표 내용을 충분히 검토하고 논의한 뒤 입장을 내놓겠다"고 표명했다. 또 민주당 과방위 간사인 신경민 의원 측은 "네이버가 자체적으로 안을 들고 나온 것은 환영한다"면서도 "여전히 미흡한 부분이 많아 이 부분은 더 논의를 해야한다"고 밝혔다.

 

 

자유한국당 가짜뉴스신고센터장 박성중 의원은 "첫 화면에 실시간 검색어와 뉴스를 없애면 결국 두번째 화면에 하겠다는 뜻"이라며 "다른 폴더 하나 더 만드는 것이다. 컴퓨터로 네이버에 들어가면 메인 화면에 뉴스가 없지만 눌러서 들어간다. 개선안은 같은 방식의 꼼수"라고 꼬집었다. 


구글식 '아웃링크' 도입 여부에 대해서도 박 의원은 "어느 한 곳이라도 인링크(기사 제목을 누르면 네이버 안에서 보는 것) 방식을 고집하면 다른 언론사도 인링크로 갈 가능성이 많아 이를 교묘하게 이용하는 네이버의 꼼수"라고 강조했다.

 

또 "네이버가 제시한대로라면 제2의 드루킹이 또 나타날 것"이라며 "구글처럼 뉴스를 완전 아웃링크하고 공개형 알고리즘 방식으로 갈뿐 아니라 실시간 검색어도 폐지해야한다"고 촉구했다.

 

앞서 네이버는 이날 열린 '뉴스 및 댓글 개선 기자간담회'를 통해 현재의 뉴스 댓글 논란에 대한 구조적인 해결에 중점을 둔 개선 계획을 발표했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