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김동연 "외환거래 거래 공개 견지"…총액 공개 안할듯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김동연 "외환거래 거래 공개 견지"…총액 공개 안할듯

기사입력 2018.05.17 10: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캡처_김동연.JPG▲ 사진 제공: 기획재정부(김동연 경제부총리)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17일 "지금은 외환시장 개입 순거래 내역 공개를 견지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외환정책의 투명성을 높이기 위해 앞으로 6개월마다 외환당국의 외환 순거래내역을 공개하기로 했다. 일단 반기별로 공개하다 1년 후부터는 3개월마다 외환 순거래액을 공개할 방침이다. 

공개 주기 변경 가능성에 대해선 "1년간 6개월 단위로 공개하고 이후 분기별로 공개하는데 그 이후 변화 가능성은 고려하지 않는다"고 답변했다. 

김 부총리는 시장 안정을 위해 다른 국가에 비해 적은 범위에서 외환시장 개입 내역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김 부총리는 "분기별로 외환시장 개입 내역을 공개하는 나라는 미국이 유일하고 나머지는 스위스를 빼고 전부 월 단위 이하"라며 "외환시장 개입 공개라는 제대로 된 방향으로 가고 있지만 시장 적응·조정을 위해 최소의 범위에서 안정적 내용으로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최저임금 인상이 고용에 영향을 일부 주었다는 발언이 청와대와 엇박자가 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에는 "청와대와 결이 다른 것은 아니다"라며 "아직 분석 기간이 짧아 최저임금이 고용에 미치는 유의미한 결과가 나온 것은 없다"고 말했다. 


김광두 국민경제자문회의 부의장이 최근 경기 침체 국면 초기 단계라고 언급한 것과 관련해선 "전문가, 원로로서 좋은 말씀"이라면서도 "지금 경제 상황을 월별 통계로 판단하는 것은 성급하다"고 말했다. 

그는 "경기 흐름이 꺾일지 올라갈지 중요한 전기가 되는 시간"이라며 "2∼3분기 정책에서 이 같은 점을 고려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