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스마트폰ㆍ미세먼지 탓에...9세 이하 안구건조증 환자 5년새 33% 증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스마트폰ㆍ미세먼지 탓에...9세 이하 안구건조증 환자 5년새 33% 증가

기사입력 2018.06.14 12:0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캡처_4.JPG▲ 사진 제공: 국민건강보험공단
 


미세먼지와 스마트폰의 영향으로 최근 안구건조증 환자가 늘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특히 9세 이하 어린이의 경우 5년새 33%가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2013~2017년 안구건조증 환자의 건강보험 이용 통계를 분석한 결과를 14일 공개했다. 

건보공단 분석에 따르면 안구건조증으로 병원 진료를 받은 환자는 2013년 약212만명에서 2017년 약231만명으로 늘었다. 안구건조증은 눈을 촉촉하게 적셔서 부드럽고 편안한 눈 상태로 유지해주는 눈물층의 양이 줄거나 질이 나빠지면서 안구 건조감, 작열감, 흐려보임 등 불편한 증상이 나타나는 질환이다. 일반적으로 노화에 따라 환자가 늘어 50세 이상 장년층에서 많이 발생한다. 

최근 안구건조증 환자가 늘어나는데 대해 박종운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안과 교수는 “컴퓨터, 스마트폰, 태블릿PC 등 영상단말기의 사용 급증이라는 환자의 개별적 요인과 미세먼지 등 대기환경의 악화라는 주변 환경적 요인의 복합에 의한 현상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연령대는 50대(45만6715명)다. 그 뒤를 60대(39만1739명), 70대(29만2774명)가 이었다. 

최근 5년간 10대~30대 환자는 소폭 줄어들었다. 하지만 9세 이하 어린이 안구건조증 환자는 2013년 2만1586명에서 2017년 2만8775명으로 늘었다. 

이에 대해 신선영 서울성모병원 소아안과 교수는 “최근 어린이 안구건조증이 늘어나는 가장 큰 원인 두가지는 미세먼지와 알레르기성 결막염이고, 스마트폰 사용은 안구건조증 증세를 악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한다”며 “눈을 깜빡일 때마다 눈을 보호하는 눈물막이 생성되는데 스마트폰을 많이 쓰면 눈 깜빡임이 줄어들어 안구건조증을 부추길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신 교수는 “아이들의 안구건조증을 방치하면 각막에 상처가 생기고, 각막 상처가 심해지면 안구건조증이 더 악화되는 식으로 악순환이 발생한다”며 “난시 등이 생겨 시력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에 조기에 치료해야 한다”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