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현대차, 글로벌 40대 브랜드 첫 진입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현대차, 글로벌 40대 브랜드 첫 진입

기사입력 2014.10.10 12: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현대차가 사상 처음으로 글로벌 40대 브랜드에 진입하는 쾌거를 이뤄냈다. 
  
현대자동차(회장 정몽구)는 글로벌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 ‘2014 글로벌 100대 브랜드(Best Global Brands 2014)’에서 104억 달러(약 11조원)의 브랜드 가치를 기록, 지난해보다 순위가 3계단 상승하며 40위에 올랐다고 9일(목) 밝혔다. 
  
이로 인해 현대차는 전세계 주요 메이저 브랜드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는 글로벌 40대 브랜드로 도약함과 동시에, 지난 2005년 국내 자동차 업체 중 처음으로 100대 브랜드에 진입한 이후 10년 연속 선정되는 대기록을 달성했다. 
  
또한 지난해 기록한 90억 달러보다 16% 증가한 104억 달러의 브랜드 가치를 기록함으로써 아우디, 포르쉐 등의 고급 브랜드들보다 먼저 100억 달러를 돌파하는 성과를 이뤄냈다. 
  
현대차의 올해 브랜드 가치는 2005년의 35억 달러와 비교해 무려 200%가 증가했으며, 순위 또한 84위에서 44계단이나 상승하며 최근 10년간 브랜드 가치 상승률 및 순위 증가 폭에서 모두 글로벌 자동차 업계 중 1위를 기록했다. 
  
이를 통해 경쟁 업체를 압도하는 속도로 브랜드 가치를 높여온 현대차는 자동차 브랜드 순위에서도 2012년부터 3년 연속 아우디를 제치며 지난해와 동일한 7위를 기록했다. 
  
현대차는 2005년 1월 글로벌 브랜드 경영을 대내외에 선포하며 브랜드 경영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고, 그 해 84위로 글로벌 100대 브랜드에 처음 진입했다. 
  
이후 2011년 새로운 브랜드 방향성인 ‘모던 프리미엄(Modern Premium)’을 선포하고, 고객과 소통하는 모든 과정에서 현대자동차만의 프리미엄한 경험을 제공하고자 노력해왔다. 
  
이러한 브랜드 경영에 대한 투자와 육성을 바탕으로 현대차는 ‘모던 프리미엄’을 선포한 2011년 이후 브랜드 가치가 매년 평균 20% 이상씩 성장하고 있다. 
  
특히 현대차는 단순한 외부 브랜드 노출에 그치지 않고, 임직원 모두가 브랜드 철학에 대해 깊이 공유하도록 함으로써 제품 개발, 마케팅, 서비스 등 전 부문에서 고객이 현대차 브랜드에 대해 일관된 메시지를 경험할 수 있도록 했다. 
  
아울러 현대차는 국내외에서 다양한 브랜드 마케팅 활동을 진행하며 브랜드 인지도를 높이는 동시에 판매 증대와 수익성 강화를 이뤄왔다. 
  
먼저 국내에서는 완성차 업계 최초의 브랜드 체험관인 ‘현대 모터스튜디오’를 통해 고객과의 소통을 강화하고 있으며, 전세계 글로벌 딜러의 시설을 표준화하는 작업을 진행하며 브랜드 정체성을 강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아울러 한국 현대미술의 대중화를 위해 국립현대미술관에 총 120억원을 후원하는 한편, ▲국내 최대 규모의 도심 레이싱 축제 개최 ▲월드랠리챔피언십(WRC) 참가 ▲월드컵 후원 등 대규모 문화스포츠 마케팅을 통해 브랜드 경쟁력을 키워가고 있다. 
  
이와 함께 서비스 부문에서도 ▲여성 전용 차량검진 센터인 ‘블루미’ 운영 ▲차량 정비시 고객이 원하는 시간과 장소에 차량을 인도해주는 ‘홈투홈 서비스’ ▲과잉 정비에 대해 최대 300%를 보상해주는 ‘과잉 정비 예방 프로그램’ 등 기존과는 차별화된 방식으로 고객 만족을 높이고 있다. 
  
인터브랜드 관계자는 “현대차는 최근 제네시스와 쏘나타 등 경쟁력 있는 신차를 바탕으로 양적 뿐만 아니라 브랜드 가치 등에 있어 질적으로도 가장 빠르게 성장하고 있는 회사 중 하나”라며, “특히 다양한 노력의 결과로 브랜드 로열티가 현대차의 주 구매 요인으로 작용하기 시작한 점은 굉장히 고무적”이라고 평가했다. 
  
현대차 관계자는 “단순한 판매 확대를 넘어 고객들이 좋아하고, 고객들에게 특별한 의미를 갖는 브랜드로 거듭나기 위해 다양한 브랜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에 대한 이해와 소통을 바탕으로 브랜드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가장 사랑 받는 브랜드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계적으로 권위를 인정받고 있는 브랜드 컨설팅 업체 ‘인터브랜드’는 매년 전세계 주요 브랜드의 가치 평가를 실시, ‘글로벌 100대 브랜드’를 선정해 발표하고 있으며, 각 브랜드의 가치는 재무상황과 마케팅 측면을 종합적으로 측정해 각 브랜드가 창출할 미래 기대수익의 현재가치를 평가해 산정된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