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삼성전자, ‘글로벌 100대 브랜드’ 7위 도약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삼성전자, ‘글로벌 100대 브랜드’ 7위 도약

기사입력 2014.10.10 12:0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삼성전자는 9일(미국 현지시간) 글로벌 브랜드 가치 평가 업체 인터브랜드(Interbrand)가 발표한‘글로벌 100대 브랜드(Best Global Brands)’평가에서 지난해 대비 한 단계 상승한 7위를 기록했다. 
  
삼성전자의 브랜드가치는 세계 100대 브랜드 평균 상승률(7.4%)을 상회, 지난해 396억불에서 14.8% 성장한 455억불을 기록하며 소비자들이 열망하는 브랜드로 한 걸음 더 도약했다. 
  
이러한 성과는 스마트폰과 커브드 TV 등 혁신적인 제품을 선보이며 시장을 주도한 것과 더불어 메모리 사업의 매출 성장과 소비자 중심의 창의적인 마케팅 활동 덕분이라고 인터브랜드는 평가했다.
  
삼성전자는 휴대폰 분야에서는 갤럭시 S 시리즈와 노트 시리즈, 기어 S, 기어 VR 등 스마트폰과 다양한 웨어러블 기기를 선보이며 1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또, 올림픽 후원과 패션 브랜드들과의 협업 등을 통해 지속적으로 소비자 선호도와 브랜드의 가치를 높여 왔다. 
  
TV 분야에서도 세계 최초 커브드 UHD TV를 비롯한 신제품을 출시하며 8년간 세계 1위 위상을 지키고 있다. 더불어 ‘셰프컬렉션’과 같은 프리미엄 가전을 출시하며 유명 요리사, 가구 업체와 협력하는 등 혁신적 마케팅 활동을 펼치며 시장을 주도해 나가고 있다. 
  
21년간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메모리 반도체 분야에서도 기술 리더십을 이어가고 있으며 SSD를 중심으로 소비자 중심의 마케팅 활동을 확대하고 있다. 
  
한편, 삼성전자는 ‘끊임없는 혁신과 발견을 통해 세상 모든 사람들에게 새로운 삶의 가능성을 제공한다’는 브랜드 이상(理想)을 임직원과 소비자들에게 알리는 활동을 지속 강화하고 있다. 
  
그 일환으로 지난해 시작된 ‘론칭 피플(Launching People)’은 세계 각지에서 소비자가 삼성 제품과 함께 새로운 가능성을 실현하는 실제 이야기를 발굴·공유하는 캠페인이다. 
  
현재까지 1억명 이상의 참여와 22만건의 스토리 등록을 기록하면서 소비자 중심의 브랜드 이미지를 구축하고 소비자 공감대를 형성하는데 기여했다. 
  
삼성전자 글로벌마케팅실장 김석필 부사장은 “소비자가 열망하고 존경받는 브랜드로 거듭나기 위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할 것이며, 변화와 혁신을 주도하는 아이디어와 기술을 통해 소비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 브랜드가 되고자 한다”는 비전을 밝혔다. 
  
한편, 삼성전자는 2009년도에 처음으로 브랜드 가치 세계 Top 20에 진입했으며, 2012년도에는 세계 Top 10 랭킹 진입에 성공했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회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정기구독신청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회원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