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서울시, 서울형 지역재단의 밑그림 그릴 ‘2015 지역재단 컨퍼런스’ 8일개최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서울시, 서울형 지역재단의 밑그림 그릴 ‘2015 지역재단 컨퍼런스’ 8일개최

기사입력 2015.12.08 15:3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지역 주민의 기부로 기금을 조성하여 지역 사회의 변화와 발전을 도모하는 ‘지역재단’ 관련한 컨퍼런스가 서울에서 개최된다.

지역재단은 지역사회의 변화와 발전이라는 공익적 목적을 위해 기금을 사용하며, 연대를 통해 지역의 이슈를 공론화하고 문제를 해결해나가는 모금전문기관으로, 전 세계적으로 지역재단은 1,680개소가 있다.

국내 최초의 지역재단은 천안풀뿌리희망재단(2006)으로 이후, 2010년대에 부천희망재단, 성남이로운재단, 안산희망재단, 인천남동이행복한재단 등이 설립되고 있다.

서울시는 독일, 캐나다, 일본 등 각 지역에서 성공적으로 지역재단을 운영하고 있는 대표들과 함께 오는 12월 8일(화) 페럼타워에서 ‘주민·지역 중심의 복지생태계 구축을 위한 지역재단의 역할’ 이란 주제로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컨퍼런스에는 박원순 서울시장을 비롯해 국내외 지역재단 관계자, 공무원, 시민 등 200여명이 참석할 예정이다.

서울에서는 처음으로 열리는 지역재단 컨퍼런스는▴해외 지역재단의 사례공유, 국내 지역재단 현황, 지역재단 운영전략, 패널토론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구성됐으며, 지역재단의 이해를 높이고 서울형 지역재단 모델의 방향성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고 시는 배경을 설명했다.

먼저, 1부에서는 해외 지역재단의 사례공유 시간에는 캐나다 내 191개의 지역재단을 네트워킹 하고 있는 ‘캐나다 지역재단’회장 이안버드(Ian Bird)의 강연이 진행되며, 지역재단 운동이 가장 빠른 속도로 확산되고 있는 독일‘지역재단 이니셔티브’의 컨설턴트 악셀 할링(Axell Halling)의 강연이 이어진다.

이어서, 일본 내에서 마을만들기가 가장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는 곳인 도쿄도 자치구인 세타가야구의 마을만들기를 주도하고 있는 요시하루 아사노우미(Yoshiharu Asanoumi) 사무국장의 강연이 열린다.

2부에서는 박상호 천안풀뿌리희망재단 상임이사와 김범용 부천희망재단 상임이사와 함께 국내에 자리 잡고 있는 지역재단의 성공과 실패사례를 공유하는 시간이 마련된다.

이와 관련해 3부에서는 모금 전문가와 함께 모금 조성 및 운영전략 등 2가지 주제로 전문가의 의견을 듣는 시간이 마련될 예정이며, 마지막 패널토론 시간에는 다양한 분야의 전문가가 모여 ‘지역사회의 자원조직 및 효율적인 자원배분방식, 기부 및 나눔문화 확산 분위기 조성방안’에 대해 심도 깊은 토론을 나눌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번 컨퍼런스를 통해 주민 중심의 복지체계를 구현하고 있는 ‘서울시 찾아가는 복지’ 사업과 연계점을 찾는 기회로 활용함과 동시에 지역 내에 건강한 복지생태계를 구축할 수 있는 좋은 계기로 삼는다는 계획이다.

‘찾아가는 복지’ 사업은 서울시 복지전달체계 개편으로 시행되는 사업 으로서 동단위 지역사회가 복지의 중심이 되고, 사회복지공무원과 방문간호사가 복지플래너 역할을 수행하여 어르신, 우리아이, 빈곤위기가정을 대상으로 방문하고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남원준 서울시 복지본부장은 “이번 컨퍼런스는 해외에서 활성화 되고 있는 지역재단 전문가의 지혜를 나누고, 각국의 우수한 정책 사례를 공유할 수 있는 의미 있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많은 시민들이 이번 컨퍼런스에 직접 참여해 지역재단에 대해 인식을 새롭게 하고, 공감 하는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한국투데이 & hantoday.net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한국투데이(카페인뉴스)  |  설립일 : 2010년 2월 1일  |  발행/편집인: 최창호 |  서울시 은평구 녹번동 35-21 사업자등록번호 : 206-26-90089  | 정기간행물 서울,아03380 
  • |청소년보호책임자 : 최창호 |등록 2011년 4월 13일|대표전화 : 02-701-0584 [오전 9시-오후 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edit@hantoday.net
  • Copyright © SINCE 2010- hantoday.net all right reserved.
한국투데이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